본문 바로가기

재난정신건강 정보센터

재난정신건강 정보센터 회원메뉴

마음을 모아, 재난을 이겨냅시다. 재난 극복은 마음의 건강부터 시작됩니다.

시기별 대처요령



    급성기 (재난 후 3-7일 이내)

  • 생존자에게 간단한 호흡법을 교육합니다.
  • 생존자가 하는 말을 판단하지 않고 지지적인 태도를 유지합니다.
  • 생존자의 느낌이나 경험을 이야기 할 수 있도록 격려합니다.
  • 생존자가 "나도 남을 도울 수 있다."라는 생각을 하도록 돕습니다.
  • 생존자가 긍정적인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.
  • 생존자가 일상적으로 해야 할 일들을 할 수 있도록 격려합니다.

    아급성기 (재난 후 1-3개월 이내)

  • 힘들어하고있는 내 자신을 받아들입니다.
  • 나의 모습이 비정장적인 것이 아니며, 앞으로도 잘 대처할 것이라는 점을 기억합니다.
  • 술이나 다른 약물에 의존하지 않습니다.
  • 중요한 결정이나 생활에 큰 변화는 잠시 미뤄둡니다.
  • 발생한 일에 대한 생각을 억지로 막지 않도록 합니다.
  • 일상적인 생활을 유지하도록 노력합니다.
  • 특정한 활동이나 장소를 과도하게 피하지 않습니다.
  • 피곤할 때에는 충분히 쉴 수 있도록 합니다.
  • 정기적인 운동을 합니다.
  • 내가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를 친구와 가족들에게 알립니다.
  • 긴장을 푸는 활동을 합니다.
  • (예: 복식호흡, 점진적 근육이완, 화초가꾸기, 음악감상 등)

  • 최근에 겪은 재난과 먼 과거의 힘들었던 기억을 관련짓지 않습니다.
  • 느끼는 감정을 바로 표현하도록 합니다.

    만성기 (재난 후 3개월 이후)

    아래의 8가지 증상 중 한 가지 이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,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합니다.

    (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, 정신건강사회복지사, 심리상담사 등)


  • 고통스러운 느낌 혹은 신체적 감각을 통제할 수 없는 경우 (예: 가슴이 조이거나 답답한 느낌, 울렁거림, 손발이 마비되는 느낌, 어지러움 등)
  • 무감각해지거나 공허함을 느끼는 경우
  • 심각한 우울감이 지속되는 경우
  • 긴장하거나 불안한, 과민한 신체적 증상이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경우 (예: 숨이 찬느낌, 심장이 두근거리는 느낌, 초조함, 식은 땀, 두통, 소화불량 등)
  • 수면장애 또는 악몽이 지속되는 경우
  • 나를 지지해주거나 공감해줄 수 있는 이가 아무도 없는 경우
  • 친구, 가족 및 동료와의 관계가 문제가 지속되는 경우
  • 술, 담배 혹은 약물 사용이 증가하는 경우
상단으로